홈페이지로 설정즐겨찾기로 설정 미주한국일보구인구직
한국 뉴스
한국정부, 해외여행 휴대품 면세한도 400달러
한국 정부가 해외여행에서 돌아올 때 적용되는 휴대품 면세한도를 18년만에 인상하는 방안을 추진한다.기획재정부는 “지난 21일 박근혜 대통령 주재로 열린 규제개혁장관회의에서 경제단체가 면세한도 인상을 건의함에 따라 올해 안에 인상 여부를 검토해 결론을 내릴 예정”이라고 24일 밝혔다.현재 면세 기준인 400..
차세대 과학기술 장학생 모집
재미한인과학기술자협회(KSEA·회장 이명종)가 ‘2014년 장학생’을 모집한다. 차세대 과학기술자 지원 취지로 매년 실시되는 협회 장학 프로그램은 과학, 기술, 의학 분야를 전공하는 학부생이나 대학원생이 대상이며 협회원이거나 신규가입자여야 한다. 또한 학부생은 신청서 제출 당시를 기준으로 2학기(3쿼터) 이상 ..
제16회 재외동포문학상 작품 공모
재외동포재단(이사장 조규형)은 재외동포들의 모국어 문학 창작 활동을 장려하고, 재외동포의 한민족 정체성 유지를 위해 매년 재외동포문학공모 사업을 시행하는 가운데 올해 16회째를 맞이하는 문학 공모전을 다음과 같이 실시한다.   1. 응모 자격ㅇ 성인부문- 거주국 7년 이상 체류한 재외동포(시민권자, 영주..
잘 나가던 취업이민 ‘급제동’
수개월간 순항해오던 취업이민 3순위 문호에 급제동이 걸렸다.   연방국무부가 7일 발표한 2014년 4월 영주권 문호에 따르면 취업 3순위 숙련공, 비숙련공의 우선 수속일자는 2012년 10월1일로 전달에 비해 1개월 진전되는 데 그쳤다. 취업 3순위는 지난해 12월과 올 1월 문호에서 각각 1년과 6개월 급진전된 후 2월 2개..
미국 귀화 북한주민 73명
지난 4년간 미국인으로 귀화한 북한 주민이 70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방국토안보부(DHS)가 최근 공개한 이민연감에 따르면 미국에서 시민권을 취득한 북한 국적자는 2009~2012년까지 모두 73명으로 집계됐다. 연도별 취득 추이를 보면 ▶2009년 28명 ▶2010년 13명 ▶2011년 13명 ▶2012년 19명 등으로 나타났다. 대부분..
미국인 가장 싫어하는 국가 1위‘북한’
북한이 미국인들이 가장 싫어하는 국가 1위에 올랐다.여론조사기관 갤럽은 6∼9일 미국 성인 1,023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에서 북한은 응답자의 11% 만이 우호적 태도를 보여 선호도 면에서 꼴찌를 차지했다고 최근 밝혔다.북한이 미국인 선호도 맨 마지막이 된 것은 2004년 이후 처음이다.그간 꼴찌를 도맡았던 이란은 작..
미주 한인 4만5천명 한국 거소신고
재외동포비자(F-4)를 발급받고 한국에 거소신고를 한 미국 국적 동포가 4만5,000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가 24일 발표한 ‘외국국적 동포 거소신고자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3년 12월말 말 현재 한국에 거소신고를 하고 체류하고 있는 외국국적 동포는 총 23만3,269명으로 1년새 24.3%..
버지니아 50대 한인부부 강도 총격 참변
 버지니아에서 50대 한인 부부가 권총강도를 당해 아내는 숨지고 남편은 중태에 빠지는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했다.버지니아 락킹햄 카운티 셰리프국에 따르면 지난 15일 데이톤 지역에서 그로서리 업소 ‘드라이 리버 스토어’를 운영하는 김은심(51)씨가 가게에 침입한 강도의 총에 현장에서 숨졌고, 남편 재영(54)..
조지아주 “한국인 취업비자 확대”
조지아주 의회가 이공계 전공 전문직 한국인들의 미국 취업을 확대를 요구하는 결의안을 추진한다.조지아 주의회 데이비드 셰이퍼(공화) 상원의장 대행은 한국인 전문직 비자쿼터 확대에 관한 법안의 조속한 처리를 연방 의회에 요구하는 주 상ㆍ하원 합동결의안을 곧 발의해 채택하겠다는 뜻을 한국 외교당국에 전..
연방정부, ‘청소년 금연’ 나섰다
연방 정부가 대대적인 청소년 금연 캠페인에 나섰다.연방 식품의약국(FDA)은 TV·잡지 광고와 소셜미디어 홍보 등에 1억1,500만달러를 들여 청소년 금연 캠페인을 벌이기로 했다고 발표했다.지난 11일부터 시작된 광고는 청소년이 즐겨보는 MTV 방송과 10대의 패션잡지 ‘틴 보그’(Teen Vogue) 등에 나가며 미국 전역 200곳 이..
12345678910,,,19
  News Photo Hit New  
많이 본 뉴스 기사  
워싱턴서 일본은... - 김..
흐름의 판을 알아야 하..
매샤추세츠주의 상원선.. [1]
<김동석 칼럼> 에이팩의 ..
케빈 김’의 패배 그러..

Grace Media Group, Inc. | (215) 630-5124 | email: esendiahn@gmail.com | Copyright (c) 2012 Grace Media Group, Inc.
필라코리안 소개 광고 안내 홈페이지 제작 고객 센터 개인 보호 정책 회원 이용 약관n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