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로 설정즐겨찾기로 설정 미주한국일보구인구직
한국 뉴스
추방소송 적체 갈수록 심화
이민 법원의 추방소송 적체가 갈수록 심화되고 있어 계류 중인 소송 건수가 35만건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연방 법무부가 23일 발표한 ‘2013회계연도 이민재심국 연감’에 따르면 지난해 9월 말 현재 미 전국 이민법원에 계류 중인 추방소송은 35만330건으로 집계돼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16만여건에 불과했던 지난 200..
비성직자 종교이민 영구화
한인 이민대기자들이 몰려있는 비성직자 종교이민 프로그램(EB-4)을 영구적으로 정착시키는 법안이 연방의회에 상정됐다. 마이크 혼다 연방하원 의원이 10일 발의한 ‘신앙의 자유’ 법안(H.R.4460)은 3년 마다 의회 연장 승인을 받아 한시 운영되고 있는 비성직자 종교이민을 상시 프로그램으로 전환시키자는 내용을 골..
소규모 업주대상 ‘소비자 불만’ 바이러스 이메일
한인을 포함해 규모가 작은 사업체를 운영하고 있는 업주들에게 악성 바이러스가 담긴 이메일이 발송되는 경우가 많아 당국이 주의를 촉구하고 있다.연방 공정거래위원회(FTC)에 따르면 최근 ‘미결 소비자 불만건’(Pending Customer Complaint)이라는 제목의 이메일이 소규모 사업체 업주들을 대상으로 무차별로 발송되고 ..
한인 1,100명 노동허가 승인
2014회계연도 들어 노동허가(L/C)를 승인받고 취업이민 수속 첫 관문을 통과한 한인 이민 신청자가 약 1,100명으로 나타났다. 연방노동부(DOL)가 지난 11일 발표한 2014회계연도 상반기(2013년 10월1일~2014월3월31일) 노동허가서 발급 현황에 따르면 이 기간 노동허가를 승인받은 한인 취업이민 신청자는 전체 취득자의 4%에 해당..
청소년 웰빙지수 한국 3위, 미국 6위
한국 청소년의 삶의 질이 세계에서 3번째로 높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4일 시사주간지 타임에 따르면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와 국제청소년재단이 발표한 전 세계 청소년 삶의 질(글로벌 유스 웰빙) 지수에서 한국은 호주, 스웨덴에 이어 3위에 자리했다.이어 영국, 독일, 미국, 일본, 스페인, 사우디아라비아, 태국 순..
재외동포 유공자 후보 모집
대한민국 외교부가 2014년 ‘제8회 세계한인의 날(10월5일)’을 기념해 동포들의 권익 신장과 한인사회 발전에 공헌한 재외동포 유공자를 발굴 포상한다.신청마감은 이달 25일이며 공적조서(외국적자는 국문 및 영문 공적조서, 영문 이력서 필요) 등을 작성해 지역 총영사관으로 보내면 된다.훈격별 자격기준과 포상은 ..
‘어보’ 반환 청원 ‘빨간불’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방한할 때 미군이 훔쳐간 조선왕실 어보를 반환해 달라는 백악관 청원에 비상등이 켜졌다미주 한인들이 지난달 13일 백악관 청원사이트 ‘위 더 피플(We the People)’에 ‘한국문화재-조선시대 어보 회수’라는 제목으로 올린 청원 서명자수가 2일 오후 6시 현재 2,800명에도 못 미치는 등 극도의 무..
영주권 갱신 “꼭 해야”
매달 400여달러의 연방생계보조금(SSI)을 받아 생활하는 김모(72·필라 거주) 할머니. 김 할머니는 얼마 전 사회보장국(SSA)으로부터 편지 한 장을 받았다. 영주권 유효기간이 만기가 된지 3개월이 지난 만큼 더 이상 웰페어 혜택을 받을 수 없을 뿐 더러, 지난 3개월간 수령한 1,200여 달러도 반환하라는 내용이었다. 깜짝 놀..
60세 미만 재외동포 한국방문 편해진다
만 60세 미만인 중국 출신 등 외국국적 동포들도 앞으로 3년간 유효한 단기방문 복수 사증을 발급받아 한국을 자유롭게 방문할 수 있게 된다.법무부와 출입국 외국인정책본부는 이런 내용의 외국국적 동포 업무처리 지침 개선안을 마련, 4월부터 시행한다고 24일(이하 한국시간) 밝혔다.개선안에 따르면 만 60세 미만인 ..
‘비이민’ 신분 한인 14만명
비이민비자 신분으로 미국에 체류하고 있는 한인 인구가 14만 명으로 추산됐다. 연방국토안보부가 24일 공개한 ‘비이민비자신분 체류자 보고서’에 따르면 2012년 말 현재 미국에 체류 중인 비이민비자 신분의 한인은 전체 비이민비자 체류자(187만명)의 7.4%에 해당하는 14만 명으로 추산됐다. 이는 인도인 43만 명, 중국..
12345678910,,,19
  News Photo Hit New  
많이 본 뉴스 기사  
소수계의 사회정치생명..
낙관은 금물, “돈”이 ..
대북정책 - 북한의 핵실..
2009 미 본선거가 갖는 의..
“ 토요타 청문회까지 ..

Grace Media Group, Inc. | (215) 630-5124 | email: esendiahn@gmail.com | Copyright (c) 2012 Grace Media Group, Inc.
필라코리안 소개 광고 안내 홈페이지 제작 고객 센터 개인 보호 정책 회원 이용 약관n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