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로 설정즐겨찾기로 설정 미주한국일보구인구직
라이프-생활정보-금융  
분 류 크레딧
 
신용카드 약관 제대로 읽어라

약관을 제대로 읽어라

신용카드사용자가 처음 신용카드를 신청 했을 때와 실제약관에 있는 내용을 이해하지 못하고 사용하다 보면 테이트먼트를 받고 높아진 이자율이 또는 벌금 등에 깜짝 놀랄 수도 있다.

만약 이자율과 벌금이 잘못 산정됐다면 충분히 할말이 있겠지만 알고 보니 모든 내용이 약관에 나와 있고 약관을 제대로 읽지 않고 사인을 한 것이 문제라면 할말이 없다.
특히 신용카드 약관에 표면적으로 나와 있는 내용보다는 아주 작은 글씨로 나오는 소위 fine print를 잘 이해할 필요가 있다.

연이자율,초기에 적용되는 낮은 이자율은 대게 약관 앞쪽에 큰글씨로 보여진다. 하지만 그 이자율이 어떻게 변하는 가는 대게 뒤쪽에 작은 글씨로 쓰여있는 경우가 많다. 카드 신청자들은 이 글씨를 보다 신중히 읽어야 한다.
만약 0%로 적용되는 기간이 있다면 그 이자율 적용기간이 언제까지 인지 살펴보고 초기 낮은 이자 적용기간이 끝난 지도 모르고 많은 밸런스를 가지고 있다가 높은 이자를 물거나 내야 되는 페이먼틀를 내지 않아 페이먼트를 빼먹는 일이 있게 되면 이자율이 더욱 높아져 상황을 더욱 악화 시킨다.

페이먼트할당-payment allocation, 이부분은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페이먼트에 밸런스가 남아 있을 때 밸런스를 모두 상환하지 않는다면 페이하는 페이먼트에 적용되는 할당 양이다. 예를 들어 보통 구매를 했을 때와 현금서비스를 받았을 때 이자율이 다르다. 페이먼트를 모두 상환하지 않을 때 현금서비스로 얼마의 부분이 들어가고 구매로 들어가는 부분이 얼마인지 약관을 통해 알아볼 필요가 있다.

대게 현금서비스는 이자율이 20%~ 25%로 높고 구매일때는 12~18% 일때를 예로 들어보자. 밸런스가 1000달러 있을 때 현금서비스로 600달러를 쓰고 나머지 400 달러를 구매하는 데 섰다고 가정하고 실제 상환금액이 600달러라면 높은 이자를 무는 현금서비스에 해당되는 금액을 모두 냈다고 생각할 지라도 실제 페이먼트로 들어가는 금액은 구매에 300달러 그리고 나머지 300달러가 현금서비스로 들어 갈 수 있어 본인이 생각하는 것보다 많은 이자를 물어야 할 수도 있다.
따라서 신용카드를 만들기 전에 얼마만큼 페이먼트가 할당되는지 또는 할당되는 비율을 사전에 바꿀 수 있는지 알아보고 신용카드를 만들어야 한다.

한도초과액,연체료,그리고 유예 기간 등에 대한 사항

최초에 말했던 각종수수료와 유예기간이 실제와 다르게 설정됐다 했을 때 예를 들어 유예기간에 28일에서 20일로 줄어 연체료가 붙었을 때 카드사용자들은 놀랄 수 밖에 없다.

하지만 약관에 “이모든 수수료와 유예기간이 사전에 변할 수도 있다”라는 조항이 있는 한 카드회사측에서의 갑작스런 변동은 문제될 것이 없다. 따라서 유예기간등의 달콤한 말들보다는 약관을 자세히 살피고 거기에 따른 변동에 대해 대비를 해야 한다.

Default Purchase rate- 만약 연체가 많이 발생해 다른 채권자에 계좌가 팔렸을 때 이자율이 변동할 수 있다라는 내용이 있다. 카드사에서 적용하는 이율과 벌금만 생각하다 불어난 채무에 주체할 수 없을 지도 모른다.


Notice of reaffirmed debts은 사용자가 연체가 발생됐을 때 다른 채권자에게 계좌를 팔고 그 계좌를 사들인 채권자는 새로운 카드를 발급해준다면서 예전의 채무를 새 계좌에 덧붙일 수 있는 권리가 있는 것이다. 이러한 조항이 있는 가를 살펴봐야 한다. 물론 연체를 일부로 만들고 싶은 사람은 없겠지만 이런 조항의 신용카드라면 부채의 늪에서 혜어 나오기가 더욱 힘이 든다.

Double-billing cycle. 투 빌링사이클 경우 이자를 산정할 때 두 달을 사용함으로써 그 달 그달 모든 밸런스를 상환하지 않고 미니멈 페이를 해오다 나중에 페이오프를 할 때 이자로 지불하는 액수가 일반적인 single-billing cycle 보다 많을 수 있다. 즉, 약관에 사인 하기 전에 double-billing cycle 인지 single인지 알아보고 결정해야 한다.

신용카드사들은 체킹어카운트에서 바운스가 났을 때 보호를 해주는 이른바 “overdraft protection”를 끼워 파는 경우가 있다. 대부분 다달이 수수료를 내야 하는데 꼭 필요하지 않으면 불필요한 수수료를 낼 필요가 없다.

신용카드 약관엔 중재의무 (arbitration)이 있다. 이 조항은 소비자가 페이먼트 연체가 발생됐거나 또는 카드사용 중에 카드사와 분쟁이 발생했을 때 조정하는 절차이지만 소비자의 이의제기하거나 카드사를 상대로 법정절차로 들어갈 때 채권자가 유리하게 끔 되어 있다.

일 예로 중재회의가 열리는 장소가 채권자에 가까운 장소로 되어 있거나 중재회의에 참가하는 소요경비를 소비자가 부담할 수 밖에 없다는 점과 같은 것이며 중재결정자가 채권자와 관계있는 사람들로 이루어져 객관적인 중재가 어려울 수 있다는 점이다. 이런 경우도 약관을 통해 일방적으로 카드사에게 유리하게 적용하게 하는 것들 이다.

 
윗글 에쿼티 융자의 장단점
아래글 신용카드 사용 전 반드시 알아야 할 사항

Grace Media Group, Inc. | (215) 630-5124 | email: esendiahn@gmail.com | Copyright (c) 2012 Grace Media Group, Inc.
필라코리안 소개 광고 안내 홈페이지 제작 고객 센터 개인 보호 정책 회원 이용 약관n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