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로 설정즐겨찾기로 설정 미주한국일보구인구직
필라 뉴스
작성일 29-07-2013
분 류 필코뉴스
 
전통미와 젊음으로 함께 비상하는 비둘기 주단

한복, 폐백, 명품 침대, 이불까지 웨딩 원스톱 쇼핑




 28년 한복 장인 직접 빚어내는 한편의 예술작품

폐백 진행 최고입소문 타고 DC에서도 러브 콜




세계적 명품 FLOU 침대 HEFEL 이불 꿈의 로망







비둘기 주단이 전통미에 젊음과 과학의 힘을 실어 또 한번 힘차게 비상하고 있다.

이미 주류 사회에까지 그 멋스러움이 널리 알려져 웨딩 관련 최고 권위의 웨딩와이어 닷 컴 선정 브라이드 초이스 어워드 3회 연속 수상에 빛나는 비둘기 주단.

최근 더욱 젊은 감각을 가미하고 한복, 폐백, 침구류까지 웨딩 원스톱 쇼핑 공간의 틀을 확고히 다졌다.

28년 외길 한복 장인 김정은 대표와 전통문화의 멋에 푹 빠진 딸 김 제시카의 젊음이 어우러져 비상할 비둘기 주단이 주목 받고 있는 것이다.

비둘기 주단에서 만날 수 있는 꿈의 품목들을 들여다 본다.

 

한복

 

28년 장인의 손길이 살아 숨쉬는 비둘기 주단 김정은 대표의 한복은 이미 필라델피아를 넘어 미 동부지역에서도 정평이 나있다.

디자인부터 바느질까지 김 대표가 직접 마무리하는 비둘기 주단 한복은 그 어느 것과 견주어도 손색없는 한복 명품 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선이 곱고 색이 잘 어우러지며 한국 전통미의 숨결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한 편의 예술작품이라는 평으로 누구나 김 대표의 한복을 꿈꾼다.

특별한 자리에서 더욱 빛을 발해 주는 것이 바로 한복이지요. 폐백은 물론 파티 석상에서 모두에게 주목 받으며 주인공으로 등장하게 해 주는 의상이지요

그래서인지 최근 예식 폐백 한복뿐만 아니라 돌잔치, 교회 임직식 등 특별한 자리를 앞둔 이들의 주문이 끊이지 않는다.

 

폐백

 

폐백을 보는 미국인들의 반응은 정말 뜨거워요. 특별한 날에 잊지 못할 추억도 선물하고 한국전통문화도 알리니 정말 재미있고 보람을 느낍니다

김 제시카는 결혼식 폐백을 진행하면서 주류사회에 한국문화를 전파하는 첨병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2세라고는 믿기지 않을 만큼 한국 전통문화의 멋을 알고 이해하고 자긍심이 대단해 자칫 신기할 정도다.

지난 2008년 어머니를 도와 비둘기 주단 일을 시작하면서 한국 전통 예식문화가 얼마다 아름다운지 알게 되었어요. 이것이 바로 내 일 이구나 라고 깨달았지요.”

이후 인터넷, 서적, 한국 문화원 등을 통해 전통 예식을 공부하고 지금은 폐백분야 최고 전문가로 우뚝 섰다.

입에서 입을 타고 번져나간 김 제시카의 폐백 진행 솜씨에 최근에는 뉴욕, 북부 뉴저지, 워싱턴 DC 지역에서 까지 러브 콜이 쇄도한다.

 

혼수 침구류(명품 침대, 이불)

 

비둘기 주단 전시장에는 넓직하니 안락해 보여도 너무 안락해 보이는 침대가 하나 자리하고 있다. 그 유명한 이태리 명품 침대 FLOU.

비행기 소재인 드랄루민으로 프레임을 짜고 유명 건축가들이 디자인 한다는 바로 그 침대.

믿기 어려운 일이지만 건축가 노만 포스터가 우리 매장에 진열돼 있는 FLOU 침대를 구입해 갔지요. 여기 진열된 FLOU 침대는 그야말로 상위 1%만을 위해 디자인 제작된 지구상에 몇 없는 침대입니다

노먼 포스터가 누구인가. 스티브 잡스가 특별 의뢰해 애플 사옥과 홍콩 야경의 대명사 상하이은행 등을 설계한 세계적인 친환경 하이테크 건축설계의 대가가 아니던가.

한 켠에는 보고만 있어도 포근해 잠들어 버릴 것만 같은 순백의 이불이 진열돼 있다. HEFEL 이불이다.

히말라야산 캐시미어를 소재로 해 습도 조절 기능이 탁월, 언제 어디서든 쾌적한 잠자리를 보장해 준다는 바로 그 이불이다. 히말라야 고산지대 추위와 변화 무쌍한 기후에 잘 적응된 천연 양털로 만들어 세계 최고의 이불로 꼽힌다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바로 밑에 얇은 동선이 촘촘한 캐시미어 패드가 눈길을 끈다. 포근한 캐시미어 밑으로 동선이 깔려 수맥은 물론 인체에 해로운 성분을 차단해 준다는 설명이다.

자연에서 최고를 찾는다는 HEFEL 침구 회사가 왜 세계 최고의 명성을 얻게 됐는지 이해할 만 하다.

FLOU 침대에 HEFEL 캐시미어 이불. 꿈의 로망이 바로 비둘기 주단에 있다.

 

비둘기 주단

첼튼햄 한아름 2(7300 Old York Rd. Elkins Park. PA 19027)




한복, 폐백, 침구류 문의: 215-782-2222


이름아이콘 zEnaR
2014-05-18 09:43
<a href=http://story-games.com/eprovost/>can you really buy valium online</a> valium sale india - valium dosage dental anxiety
   
 
  0
3590
윗글 펜주 턴파이크–I-95 연결된다
아래글 밀알 사랑의 캠프 개최 ‘성황’
2019/01/08
장병기 필라한인회장 신년사
필라 한인사회를 구성하고 있는 한인회원 여러분!2019년도의 아침해가 황금돼지의 꿈을 품은 채 희망차게 떠올랐습니다.지난 한해는 전쟁과 평화라는 단어가 우리들의 뇌리를 점령한 혼란스러운 한해였습니다.한반도에서는 평화라는 무지개가 피어 올랐다가 소멸되면서 먹구름이 몰려 오고있으며미국과 중국의 무역 ..
2019/01/08
'성경대로 살기' 요구하면 차별행위?
  American Bible Society 새 윤리강령 마련직원들에게 서명 요구, '사생활 침해' 논란도'성경을 믿는 크리스찬들의 공동체를 만듭시다‘아메리칸 바이블 소사이어티(ABS)가 2017년 12월 직원들을 대상으로 발표한 새로운 윤리 강력의 취지다.즉 기독교인으로서 거짓말하지 않으며, 약물 남용을 금하고, 불륜을 저지르지 ..
2019/01/08
'새해를 하나님 손에...' 필라교협 신년하례예배
필라한인교회협의회(회장 김성철 목사)가 6일(일) 필라안디옥교회(호성기 목사)에서 말씀과 기도로 새해를 열었다. 김성철 교협회장의 사회로 진행된 예배에서는 호성기 목사가 ‘함께 더불어 삽시다’를 제목으로 설교했으며 필라지역 한인사회, 조국을 위해 뜨겁게 기도하는 시간도 있었다.호성기 목사는 “정죄의 ..
2019/01/07
재미한국학교협, 지역회장단 연석회의
재미한국학교협의회(회장 오정선미)가 지난 4일부터 6일까지 시애틀에서 지역회장단 연석회의를 열었다.‘세계 시민을 육성하는 한국어 교육’을 주제로 한 37회 학술대회 개최를 준비하는 모임이었던 행사에는 14개 지역협의회 회장들과 다수 한글 교육 관계자들이 참석, 올해 7월18일부터 20일까지 시애틀에서 열리는..
2019/01/07
올해는 미국의 주인으로 우뚝 선다
앤디 김 연방하원의원"당당하게 도전하자"한인대학생 대표자 회의서 강조20여년 만에 연방하원의원을 다시 탄생시킨 미주 한인사회가 2019년을 정치력 신장과 한인 유권자 위상 제고에 획을 긋는 한해로 만들겠다는 의지를 모아가고 있다.주류사회에 한인 커뮤니티의 목소리를 제대로 전달하고 당당한 주인의 역할을 ..
2019/01/04
앤디 김 뉴저지 연방하원의원, 3일 취임
20년만에 다시 탄생한 앤디 김 연방하원의원(뉴저지 3지구)이 3일 제116회 연방의회 개원과 함께 취임선서를 갖고 공식 의정활동에 돌입했다.2020년 말까지 2년 임기의 김 의원은 롱워스 연방하원 빌딩 1516호에 사무실을 마련해 오픈하우스를 가진 뒤 낸시 펠로시 의장 선출에 찬성표를 던지는 것을 시작으로 취임식, 취임..
2019/01/04
작년 12월 일자리 31만2,000개 늘었다
작년 12월 한달 간 미국 내 일자리가 31만2,000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경제 전문가들은 미국이 중국과 한창 무역 전쟁을 벌이고 있는 상황에서 이같은 일자리 증가는 매우 고무적인 것이라고 판단하고 있다. 게다가 글로벌 경제 성장은 둔화되고 있고 또 현재 미 연방정부가 셧다운돼있는 악재 속에서는 더욱 그렇다..
2019/01/03
올해 모기지 이자율 최대 5.8%까지 인상 예상
모기지 이자율이 올해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지난 12월 미 증시가 대공황기였던 1931년 이후 최악의 실적을 보이는 등 혼란스러운 상황이 지속되면서 나온 예측이다.기록에 따르면 지난 크리스마스 기간 중 증시는 최대 폭락을 기록했었으며 이틀 뒤 하루에 1,000 포인트 이상이 오르는 등 전문가..
2019/01/03
미 동부지역 날씨 당분간 춥지 않을 듯
새해 들어 미 동부 지역 날씨가 예년 보다 따뜻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관련해 기상 전문가들은 아직은 폭설 가능성도 별로 없다고 관측하고 있어 운전자나 지역 주민들이 당분간은 안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기상청은 최소한 1월 중순까지는 폭설이 내리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예년 보다 따뜻한 날씨는 사실..
2019/01/02
뉴저지주, 12개 규정 이렇게 바뀐다
올해부터 뉴저지주에서 12개의 새 법안들이 발효된다.이 법안들은 흡연가, 해변으로 휴가를 가는 주민, 임산부, 출산 여성 등 다양한 계층의 주민들의 삶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것들. 알아두면 편리하고 반대로 소홀히 여겼다가 불편을 겪을 수 있는 것들이어서 주의가 요망된다.   -건강보험 가입 의무화올해부터 ..
12345678910,,,207
  News Photo Hit New  
많이 본 뉴스 기사  
“ 토요타 청문회까지 ..
아이티를 바로보자. - 김..
아시안계 백악관 비서실..
케빈 김’의 패배 그러..
연방하원의 “미주한인 ..

Grace Media Group, Inc. | (215) 630-5124 | email: esendiahn@gmail.com | Copyright (c) 2012 Grace Media Group, Inc.
필라코리안 소개 광고 안내 홈페이지 제작 고객 센터 개인 보호 정책 회원 이용 약관n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