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로 설정즐겨찾기로 설정 미주한국일보구인구직
필라 뉴스
작성일 06-04-2016
분 류 필코뉴스
 
한인개혁장로교회 교회설립 45주년 감사예배로 모여




<사진 설명설립 45주년을 기념해 장덕상 담임목사가 여호와께서 인정하시는 길이란제목으로 말씀을 선포하고 있다.








<사진 설명시무장로직을 은퇴하는 신영재 장로에게 교회설립 45주년 기념 주일을 맞아 교회와 성도들이 사랑과 감사의 마음을 담아 기념패를 증정하는 모습.  





한인개혁장로교회 교회설립 45주년 감사예배로 모여


사도행전 역사 재현 추구신영재 장로 시무 은퇴식 가져


  



필라델피아에 위치한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KAPC: Korean American Presbyterian Church)소속 한인개혁장로교회(담임 장덕상 목사, 11047 Bustleton Avenue Philadelphia PA 19116)는 지난 43일 교회설립 45주년 감사예배 및 신영재 장로 시무 은퇴식을 거행했다. 197144일에 설립되어 올해로 45주년을 맞은 한인개혁장로교회는 인격과 가정과 세상을 변화시키는 은혜와 사랑의 공동체를 지향하며 위대한 사도행전의 역사를 재현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있다.


이날 감사예배는 장덕상 목사의 인도로 시작해 찬양팀의 내 영혼아 여호와를’, ‘면류관 벗어서’, ‘영광의 주님 찬양하세등의 찬양곡을 부르며 기쁨과 감사를 하나님께 표했다. 45주년을 맞아 장덕상 목사는 시편 11-6절을 가지고 여호와께서 인정하시는 길이란 제목으로 말씀을 증거했다. 장 목사는 세상사람들은 세상 부귀와 영화를 목적으로 살지만 진정한 복은 하나님의 뜻을 따라 배우고 사는 삶의 중심에 있다고 강조하며 하나님의 말씀을 마치 포춘쿠키 속에 있는 부적 같이 돈, 건강, 명예 등을 위해 있는 말씀으로만 여겨서는 않되며 사람이 감당할 수 없는 말씀에 즐거워하며 사랑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장 목사는 한인개혁장로교회가 추구하는 복된교회는 세상 복과 다른 하나님의 말씀을 즐거워하며 그것을 따라 사는 것이며 자기중심적으로 높아지는 교회가 이닌 인격적이고 하나님을 경외하는 교회, 하나님의 규범을 따라 삶을 실천하며 살아가는 교회가 진정 복된교회다라고 밝혔다.


이날은 신영재 장로 시무 은퇴식을 예배 중에 거행했다. 신 장로는 20004월 한인개혁장로교회 시무장로로 임직해서 지난 2015년 연말까지 만 158개월을 사랑과 헌신으로 섬기며 봉사해 왔다. 교회설립 45주년 기념 주일을 맞아 교회와 성도들은 사랑과 감사의 마음을 담아 기념패를 증정했다. 신 장로는 아쉬움과 감사의 눈물을 흘리며 “45주년을 맞은 교회는 마치 45살을 먹은 나이와 같아서 한참 일할 나이다. 장로직을 수행하면서 제대로 감당하지 못함에 죄송하며 장로재직 중 예배당을 마련했던 점이 가장 기뻤다. 한인개혁장로교회가 믿음과 화목을 이뤄 질적으로 성장하는 교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인개혁장로교회는 교회설립 45주년 감사예배에 참석한 모든 사람들을 주님의 이름으로 환영하면서 “45년 전 필라델피아 한인공동체를 섬기는 교회로 세워지며 인도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며 교회를 위해 함께 눈물과 기도로 수고하며 섬긴 모든 교우들에게 감사한다고 전했다. 또한 급변하는 세상 속에서 변하지 않는 하나님의 말씀으로 인격과 가정과 세상을 변화시키는 은혜와 사랑의 공동체로, 위대한 사도행전의 역사를 재현하는 사명을 감당할 수 있도록 교회를 위해 늘 함께 기도하자는 부탁을 했다.


장덕상 목사는 본보의 수요일 필라기독교섹션 일반신자를 위한 신학강좌: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서 해설을 연재하고 있다. 45주년을 맞이한 한인개혁장로교회(www.KRPCP.org)는 주일 오전 9시와 11시에 예배를 하며 수요일은 오후 8시 모여 말씀과 기도의 밤으로 모인다. 또한 매일 새벽묵상과 기도를 위해 화~금 아침 6시에 모인다. 한인개혁장로교회는 어린이들을 위한 다솜 한국학교를 매주 토요일 오전 930분에 열어 운영하고 있다.  <민준 기자>


 






 



  0
3590
윗글 한인월남 참전전우회, 최초 ‘아시안 문화의 달’ 행사 초대 받다
아래글 필라문인협회 4월 정기 모임 가져
2018/09/21
뉴저지 한인 해군 병사, 근무중 사고로 순직
한인 조셉 민 내글락 씨가 항공모함에서 근무하던 중 사고로 사망하는 사건이 최근 발생했다.‘NJ.com' 등 지역 인터넷 신문들과 해군 인터넷 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조셉 민 내글락(Joseph Min. Naglak.21) 씨는 지난 17일 항공모함 'USS George H. W. Bush'에서 돌아가는 비행기 프로펠라에 맞아 목숨을 잃었다.해군 당국은 19일 “항..
2018/09/20
'아마존' 두 번째 본부 건물 후보지 발표 늦어진다
중간선거 이후로 연기필라델피아 등 후보지 '애탄다'세계 최대 유통업체 아마존의 두 번째 본부가 어디에 세워질 것이냐에 전국적인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가운데 아마존이 최종 후보지 발표를 선거 후로 늦추겠다고 발표해 더욱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아마존을 대신해 부지를 물색하고 있는 컨설팅 기업 ‘더 ..
2018/09/19
"자녀들을 위해 믿음으로 기도하라"
장경동 목사가 필라한인침례교회 가을부흥회 이틀째 집회에서 설교하고 있다.필라한인침례교회, 장경동 목사 초청 가을부흥회 은혜 가득“나는 말주변이 없습니다만...”설교 말미에 자신을 그렇게 소개한 것과 달리 장경동 목사는 1시간 반 동안 청중을 배꼽을 잡는 예화와 입담, 가슴 찡하게 하는 메시지로 사로..
2018/09/18
필라 이민자들 전체 인구의 15% 차지
2000-2016년 사이 69% 증가, 2차대전 이후 최대로 필라 지역에 이민자들이 계속 늘어나면서 외국 태생의 주민이 현재 15%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퓨 채러터블 트러스츠’가 최근 조사해 발표한 바에 따르면 이민자 인구는 2000년부터 2016년까지 69%가 증가해 23만2,000명을 넘어섰다.이것은 2차 세계대전 이후 최대의 ..
2018/09/17
미국 대학들 외국학생 적극 끌어안는다
전국으로 확산 추세템플대 장학금 크게 확대특별 행사로 환심사기 노력   미국 내 대학들의 외국인 학생 끌어안기가 확대되고 있다.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후 서류 미비 학생 적발이 강화되면서 미국 대학들이 유학생들의 입학을 꺼려하는 경향이 많아졌던 것과 달리 템플대학교는 외국학생들을 환영하는 정책을 ..
2018/09/17
재미한국학교협 19대 회장단 시무식
 재미한국학교협 19대 회장단(오정선미 총회장-앞줄 왼쪽서 네번째)이 15일 시무식을 가졌다.3명의 부회장 등 임원진 발표-     재미한국학교협의회(NAKS) 오정선미 19대 총회장과 함께 2년의 임기를 이끌어갈 임원진 구성을 완료하고 지난 1일 공식 출범했다.관련해 ..
2018/09/16
"자녀 대학 진학은 샤핑처럼 하라"
필라한인회, 대학 학자금 정보 세미나둥지교회서, 장민원 위원장 강사필라한인회(회장 장병기)가 대학 입학 자녀를 둔 한인 학부모들을 위한 학자금 정보 제공 세미나를 15일 소재 둥지교회에서 가졌다.이날 강사로 나선 장민원 필라한인회&n..
2018/09/15
웨스트 첼튼햄 등서 연쇄 무장강도 사건 발생
한인 사업주 등 지역 주민들 불안한인 비즈니스들이 비교적 많은 웨스트 첼튼햄 애비뉴를 포함 필라 인근에서 최근 9건의 무장 강도 사건들이 발생, 한인들을 포함 지역 주민들이 불안해하고 있다.상황이 심각해지자 수사에 개입한 FBI는 “지난 4주 동안 두 명의 무장 강도가 상점에 들어와 총을 겨..
2018/09/14
한인 추정 남녀, '그위네드' 타운십 내서 숨진 채 발견
남성이 여성 살해하고 자살한 듯한인으로 추정되는 두 남녀가 차 안에서 머리에 총상을 입고 숨진 채 발견되는 사건이 지난 11일 몽고메리 카운티에서 발생했다.지역 언론은 이날 토미 H. 박(60) 씨와 세라 이(44) 씨가 이날 오후 4시께 어퍼 그위네드 타운십 커윅 코트 주차장에 세워져 있던 차 안에서 숨져 있는 것을 지..
2018/09/13
필라 지역에 해충 극성
아시아서 들어온 것으로 추정, 필라남부 지역에 급속 확산박멸위해 연방정부 1,750만달러 지원아시아에서 들어온 것으로 추정되는 점박이 매미류 곤충(spotted lanternfly)이 필라 지역에 급속히 확산되고 있어 주의를 사고 있다.2014년 미국에서 처음 발견된 이 곤충(Lycorma delicatula)은 과실수, 관상용 나무, 목재용 나..
12345678910,,,184
  News Photo Hit New  
많이 본 뉴스 기사  
뉴저지 한인 해군 병사, 근무중 사고로 순..
'아마존' 두 번째 본부 건물 후보지 발표 ..
재미한국학교협 19대 회장단 시무식
미국 대학들 외국학생 적극 끌어안는다
"자녀들을 위해 믿음으로 기도하라"
필라 이민자들 전체 인구의 15% 차지
“ 토요타 청문회까지 ..
워싱턴서 일본은... - 김..
소수계의 사회정치생명..
<김동석 칼럼> 에이팩의 ..
케빈 김’의 패배 그러..

Grace Media Group, Inc. | (215) 630-5124 | email: esendiahn@gmail.com | Copyright (c) 2012 Grace Media Group, Inc.
필라코리안 소개 광고 안내 홈페이지 제작 고객 센터 개인 보호 정책 회원 이용 약관n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