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로 설정즐겨찾기로 설정 미주한국일보구인구직
필라 뉴스
작성일 24-09-2018
분 류 필코뉴스
부 제목 writer
 
"한국학교 교사들은 21세기 독립투사들"




한인 자녀들 정체성 교육에 올인한 'NAKS' 오정선미 총회장

임기중 전국 본부 사무실 마련이 꿈, 회원 학교 확대에도 주력





 

재미한국학교협의회(NAKS) 19대 총회장에 취임한 오정선미 벅스카운티한국학교 교장을 만났다. 재미한국학교협은 지난 15일 버지니아 알링턴에서 시무식과 인수인계식을 가졌고 새 회장단을 발표했다.

미 전역으로 강의를 많이 다니다 보니 기억하는 분들이 많았고 더 열심히 일해달라는 의미가 있었던 것 같다고 총회장 당선 이유를 밝힌 오정선미 교장은 선생님들의 열정과 사랑을 모으면 큰 힘이 발휘될 것이라고 말했다.

NAKS가 기존에 해오던 일이 많아서 선택과 집중이 필요할 듯싶다. 그래도 욕심을 부린다면 교사들이 전문성을 인정받고 자격증을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을 임기중에 마련하는 것이다.

전문성이란 미국사회에서 교육 전문가로 통하고, 또 한글을 가르치는 학교에 정교사로 채용될 수 있는 것을 말한다.

한국학교 교사가 단순히 봉사직이 아니라 특별한 일을 한다는 자존감을 갖는 것도 중요하다고 본다.

다행히 요즘은 한글 교육에 대한 인식이 많이 달라졌다. 특별히 미국사회가 보는 시각이 그렇다. 1997년 벅스카운티한국학교에서 일하기 시작할 때 외국인 학생이 한 학기에 2, 3명 정도였는데 지금은 20-30%를 헤아린다. 자라날 때 한국어를 잘 배우지 못했던 2세 부모들이 3세 자녀들을 한국학교에 보내는 경우도 많아졌다.

다만 한국어 교재가 많이 좋아졌음에도 아직도 미국 환경에 딱 부합되지 않는 수준을 개선하는 것이 숙제다.

오 총회장은 문법 설명을 영어로 하는 등 21세기형 맞춤식 교재가 필요하다한국 정부에서 신경 써서 만들었지만 일선 교사들의 입장에서 아쉬운 점들이 있다고 말했다.

필라 지역 한국학교들은 동중부협의회 소속이다. 지역 협의회가 14개가 있다. 동중부는 델라웨어, 펜실베니아, 남부뉴저지를 아우른다.

미 전역의 회원 한국학교는 현재 800여개. 동중부에는 30여개가 등재돼 있다. NAKS와는 분리된 미주한국학교협의회에 300여개의 한국학교를 합치면 미국 내에 1,100여개가 있는 셈이다.

과거에 비해 오히려 숫자가 줄어 안타깝다는 오정선미 총회장은 회원 한국학교가 되면 좋은 점으로 먼저 학술대회 등을 통해 얻는 많은 정보를 들었다.

한번 학술대회에 참가하면 다시 오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하는 오정선미 총회장은 서로에게 배우며 나도 잘해야지하고 저절로 도전의식을 갖게 된다고 말했다.

한국의 재외동포재단이 맞춤형 프로그램 지원을 늘리는 등 회원 교회들이 실제적으로 도움을 얻을 수 있는 길은 더 많아졌다. 예를 들어 조선시대를 주제로 역사문화캠프를 열겠다고 제안서를 제출하면 심사를 통해 지원금을 받을 수 있는데, 벅스카운티한국학교의 경우 최우수상을 받아 상금 3,000달러를 받기도 했다.

오정선미 총회장은 우리가 성공적으로 사용했던 교재, 소품, 도구들을 다른 학교들이 언제든 빌려 쓸 수 있으니 많이 이용해 달라며 좋은 리소스를 저렴하게 서로 나누겠다는 뜻을 밝혔다.

미주 한인 자녀들이 왜 한국어를 배워야 할까? 이유를 굳이 설명할 필요가 없지만 언어를 잃으면 얼을 잃는 것이라는 주시경 선생의 말이 모든 질문에 대한 답이다.

학교를 힘들게 다니다가 졸업하면서 에세이를 쓸 때 펑펑 우는 아이들을 보는 감격은 말로 하기 어렵다.

주말 하루 네 시간의 수업을 위해 일주일에 20시간 이상을 투자하는 교사들의 헌신을 보면 더욱 감격스럽다.

오정선미 총회장은 한국학교 교사들을 ‘21세기 독립투사라고 부른다.

내년 행사는 718-20일 시애틀에서 열리는 학술대회를 비롯 그에 앞선 3월에는 SAT 모의고사가 있다.

임기 중에 워싱턴에 NAKS 본부 사무실이 오픈됐으면 하는 바람도 크다. 19대 회장단의 공약이기도 하다. 장기계획위원회가 오래 전부터 준비해왔던 일이라 실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오정선미 총회장은 자발적으로 자녀들에게 뿌리교육을 시키자고 생겨난 한국학교는 어느 민족에도 없는 단체라며 조국을 자랑스럽게 생각하도록 정체성을 키워주는 게 가장 큰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0
3590
윗글 I-95와 펜실베니아 턴파이크 잇는 램프 오픈
아래글 뉴저지서 첫 웨스트 나일 바이러스 희생자 발생
2018/10/03
델라웨어 한인회 추석맞이 한인축제
 델라웨어한인회, 제4회 한인 페스티벌커뮤니티에 다양한 전통문화와 음식 자랑 한인 최대 명절 추석을 맞아 델라웨어한인회(회장 김은진)가 지난 29일 지역 한인들에게 즐거운 한나절을 선물했다.한인회가 델라웨어 아트 뮤지엄에서 개최한 한인축제는 한국 전통문화의 우수성을 주류사회에 알리고 커뮤..
2018/10/03
"필라 한인들의 건강, 우리가 책임집니다"
최정수 서재필기념재단 회장, 패트리샤 모다페리 아인슈타인 몽고메리병원 부대표(앞줄 왼쪽서 두번째부터) 등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아인슈타인 몽고메리 병원-서재필기념재단10월27일 펜데일중학교서 한인들을 위한 건강 검진 행사지역을 대표하는 의료기관과 한인 단체가 힘을 모아 필라 한인들의 건강 ..
2018/10/03
"종전선언 전에 북한 핵폐기부터"
필라공군전우회 정기모임필라공군전우회(회장 장동건)가 지난 30일 정기 모임을 열고 공군동지회의 발전을 위한 방안과 한국의 안보 상황 등에 대한 폭넓은 의견을 나눴다.이날 특임간부 13기 출신 오진석 예비역 공군대위(치과의사)가 신입 회원으로 영입됐다.장동건 회장은 “작금의 대한민국은 남북 평화 조약이니,..
2018/10/02
펜아시안노인복지원 추석잔치, 명절 내음 물씬
펜아시안노인복지원(최임자 대표)이 지난 29일 추석잔치를 성대히 열었다.복지원 시설을 이용하는 노인들은 물론 커뮤니티 내 한인 시니어들, 인종을 초월해 커뮤니티의 모든 주민들이 초청된 가운데 열린 추석잔치는 한국의 풍물과 음식, 명절의 정취가 물씬 묻어나는 행사였다.복지원 주차장에 마련된 무대에서는 ..
2018/10/02
주류사회에 한국 전통예술의 멋 자랑
필라한국국악원, 가을 축제서 인기필라한국국악원이 축제의 계절 가을을 맞아 주류사회에 한국 전통음악의 멋을 적극 알리고 있다.국악원 단원들은 29일 유펜에서 운영하는 모리스 수목원에서 열린 축제에 참가해 전통 예술을 선보였으며 같은 날 오후에는 펜아시안복지원을 찾아 한인 시니어들에게 멋진 공연을 선..
2018/10/02
남부뉴저지 한인들, 앤디 김 후보 후원 행사
연방하원 뉴저지 제3선거구에 출마한 앤디 김 민주당 후보를 후원하는 모임이 지난 28일 체리힐한인천주교회에서 열렸다.36세의 젊은 나이에 당차게 탐 매카서 하원의원에게 도전장을 내민 김 후보는 이날 “워싱턴에 입성하면 현 정치인들의 부정을 몰아내고 깨끗한 정치의 모범을 보이겠다”고 약속, 지지자들의 큰 ..
2018/10/01
앤디 김-탐 매카서 후보간 선거전 가열
다음 달 6일 열리는 중간선거를 앞두고 뉴저지주 제3 선거구에서 맞붙은 탐 매카서 공화당 연방하원의원과 그에게 도전하는 한인계 앤디 김 민주당 후보간 비방전이 치열해지고 있다.필리 닷컴은 앤디 김 후보가 지난 달 24일 매카서 후보 사무실 앞에서 항의 시위를 벌인 것과 관련 양 측간에 점점 가열되고 있는 캠페..
2018/09/27
뉴비전, 10월 7일 미얀마 선교 후원의 밤
김복례 선교사(앞줄 중앙)의 미얀마 선교를 후원하는 행사를 갖는 뉴비전(원장 채왕규-앞줄 오른쪽)청소년커뮤니티센터의 가족들.발라드 가수 심명훈 초청, 새예배당 건축 지원뉴비전청소년커뮤니티센터(채왕규 원장)이 10월7일(일) 오후 5시 낙원장로교회(최형관 목사)에서 미얀마 선교 후원의 밤을 갖는다.8년 전 김..
2018/09/26
"자랑스런 한국인 주류사회에 알려야죠"
유펜한인학생회, 아이스댄싱 스타 '민유라'와 만남 행사유펜(UPENN) 한인학생회가 지난 22일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에서 한국을 대표했던 아이스 댄싱 민유라 선수(23)를 초청, 특별한 만남의 시간을 가졌다.민 선수는 먼저 와튼스쿨 경영대학관에서 Q&A를 열어 참석자들의 궁금증을 풀어준 후 ‘Class of 1923’ 아레나로 ..
2018/09/26
"어르신들에게 추석은 더욱 각별해요"
필라한인노인회, 둥지교회서 추석잔치고국을 떠나온 아쉬움은 고향의 옛기억을 고스란히 품고 사는 노인들이 더 큰 법. 22일 첼튼햄 소재 둥지교회에서 열린 필라한인노인회(회장 김정용) 주최 추석대잔치를 찾은 한인 시니어들의 마음이 그랬다.이국에서나마 조상의 덕을 기리고 어른들을 공경하는 마음을 새롭게 하..
12345678910,,,190
  News Photo Hit New  
많이 본 뉴스 기사  
전희근 장로 요리책 발간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 추모객
전희근 장로 요리책 발간
“마이크 혼다” 와 “..
흐름의 판을 알아야 하..
워싱턴(정치인)의 돈 모..
<김동석 칼럼> 에이팩의 ..
“ 토요타 청문회까지 ..

Grace Media Group, Inc. | (215) 630-5124 | email: esendiahn@gmail.com | Copyright (c) 2012 Grace Media Group, Inc.
필라코리안 소개 광고 안내 홈페이지 제작 고객 센터 개인 보호 정책 회원 이용 약관n Top